Jo on the floor :)

uram.egloos.com



지금의 촛불집회는 금수한테 글 가르치는 꼴... 생각 thoughts

뉴스 제목들를 클릭하기가 무서워서 속보를 읽지 못한 며칠동안 정말 지금 이 곳이 2008년의 대한민국이 맞는지 눈을 의심스럽게 하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었다. 뉴스 타이틀만 봐도, 메인에 걸린 사진만 봐도 대강 짐작할 수 있었지만 이건 뭐... 이쯤되면 나는 포기다. 저 대통령, 애초에 무엇도 잘 할 것을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최소한 인간이기를 기대했는데, 괴물이다. 무식해서 괴물이고 자기 무식한 걸 몰라서 괴물이다.

그거 아니라고 말해주는 것도 한계가 있는데, 이젠 어쩐다. 뭐라고 말을 할 의지도 잃었고, 촛불집회를 지원할 의지도 같이 잃었다. 촛불집회에 대한 실망이 아니라 지금 정권이 촛불집회를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절망 때문에. 저 사람들, 촛불집회를 통해 표현되고 있는 의사 전달에 애초부터 관심이 없었다. 국민의 의사표현이라고 생각한 적도 없고, 이제는 더 무섭게도, 국민의 의사표현이어도 받아들일 생각이 없다.

젠장. 그러니 지금의 촛불집회는 금수한테 글 가르치는 꼴이다. 회초리를 들어도 금수가 글을 깨치는 거 아닌데, 이쪽은 아직도 회초리 보다는 말로 타이르려고 한다. 그런데 저쪽에서 그따위 거 배우기 싫다고 발톱을 세우고 덤벼들었다. 급한대로 뭐라도 들어 발톱을 막았더니 발톱 세운 놈이 발톱 막은 쪽에게 폭력이랜다. 저거 어쩐다. 이걸 어쩐다... 그래도 매보다 말이라고 아직도 비폭력 평화시위를 외치며 집회에 나가시는 분들, 내 눈엔 진짜 성인군자로 보인다. 난 성인군자 못된다. 난 포기다. 아무리 정신나간 정권이어도 그래도 국민이 뽑았으니 인정하려던 것도 포기고, 언젠가는 귀를 열겠지 하고 기대했던 것도 포기다. 미워도 내새끼 못나도 내새끼라고 어쨌든 국민이 준 권력이니 내가 싫어도 인정했지만, 그 권력의 주인이 국민임을 부인하고 있으니 나도 그 정권 그만 인정하련다. 나도 이제 이명박 대통령이라고 안부르고 그 새끼라고 부르게 생겼다. 이 정권 설득은 포기했고, 이제 회초리 찾아봐야겠다. 아니면 저것들 내다 버릴 들것을 찾든지... 근데 저 금수를 저 자리에 올려 준 사람 중에 아직도 후회 안하는 사람 있을까?


 [오마이]'주근야시' 촛불가족, 보약 먹고 내일 또 나온다
"이명박이 경제대통령이면 전두환은 인권대통령이다"
"주근야시 피토해도 보약먹고 낼또온다"

덧글

  • 코코 2008/06/30 11:25 # 답글

    후회 안 하시는 분이랑 대화하다가 뒷목 잡을 뻔했습니다. 같은 집에 살고 있다는 것이 괴로워요. 그래도 부부가 아니니 그나마 다행이랄까요. 부모 자식이 따로 사는 건 이상하지 않아도 부부가 따로 살면 이상하잖아요. 부부끼리 '이런 일'로 견해가 다르면 이혼하고 싶을 것 같은데요?
  • 우람이 2008/06/30 18:26 #

    정치 성향이라는 게 그 사람의 많은 걸 이야기 해주는지라..(특히 우리나라처럼 정치 성향을 결정하는 요인이 기형적인 현실에서는 더더욱 ㅜ.ㅜ) 결혼 전에 미리미리 중요한 고려 대상으로 삼아야 할 것 같아요..
  • Barto 2008/06/30 15:06 # 답글

    첫 번째 사진 최고죠..^^
  • 우람이 2008/06/30 18:26 #

    울 대통령 횽아가 이제 인권대통령도 넘보시는 것 같다는... ㅠo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