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 on the floor :)

uram.egloos.com



8월 23일, 24일, 시골, 백일홍, 닭, 봉숭아, 호박꽃, 무디 일상 everyday

여전히 피어있는 백일홍. 지난번 포스팅 때만큼은 아니지만 아직도 이쁨.
개인전엔 약해도 단체전에 강한, 피고 지고를 반복해서 백일을 버티는 백일홍.
못난이 모과. 지금은 아직 향이 없지만, 노랗게 익는 가을엔 완소가 된다 ㅋ
이번엔 닭이 너무 많아져서 닭장에 못들어갔다; 이제 거의 닭 모양을 갖춰가는 애들을 모아놓은 애들방.
사료땜에 따로 두셨나? 이쪽은 어른방. 확실히 어른닭들이 쫌 잘생기고 멋있음!
"비가 오고 나니 성아리가 제 멋이 났어!" 흐드러지게 핀 봉숭아 꽃을 보고 할머니께서 하신 말씀.
지금 내 손톱. 봉숭아 물은 요 때 쯤이 제일 이쁜 거 같음 ㅋ
닭장 옆에 호박을 많이도 심으셨다;
호박꽃. 비 온 후기도 하고 오후라서 완전히 벌어진 건 없었음.
호박꽃은 나팔꽃처럼 아침에 폈다가 오후에 오므라든다.
열매는 이렇게 달리고...
이건 맨드라미!




요건 뽀나스 우리 무디ㅋ 내셔널 지오그래픽 채널을 보다가 (TV는 동물이 나오는 것만 보기 때문에 동물농장 아니면 내셔널 지오그래픽 -_-;) 원숭이들에게 고구마를 던져주는 아저씨에게 자기도 달라고 손을 내밀고 있다ㅋㅋ 보통 드라마나 1박2일 같은 프로그램에서 수박을 먹는 장면이 나오면 딴 짓 하다가도 얼른 달려가서 TV 앞에서 손을 내민다. 아무리 불러도 아찌가 쳐다도 안보니까 나한테 이르는데 넘 웃겨서 찍었음 ㅋ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