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 on the floor :)

uram.egloos.com



[지름] 2009 동물원 Monthly 다이어리, 2010 씨스컴 심플 다이어리 (중) 리뷰 review

일년동안 자알 사용한 동물원 Monthly 다이어리. 아주 만족스러웠지만 좀 가벼운 느낌이다보니 이번엔 좀 포멀한 느낌이 가지고 싶었다. 몰스킨 Monthly도 잠시 고민해보았으나 난 공휴일 표기를 포기할 수 없는 한국인. 그리고 몰스킨은 내 기준으로 소형은 너무 작고 중형은 너무 크다. 결정적으로, 달과 달 사이에 공간이 한페이지밖에 없으면서 종이가 얇아서 내가 쓰는 펜을 사용하면 다 비칠 것 같아서 가볍게 접었다. 엄청난 고민 끝에 결정한 건 씨스컴 심플 다이어리 (중). 마지막까지 접전(?)을 벌인 두 제품이 있었는데 같은 라인의 심플다이어리 (소)와 역시 씨스컴의 더 리얼플래너 (중). 씨스컴이 나랑 좀 맞나보다. 더 리얼플래너는 속지는 더 마음에 들었는데 밴드가 없고 밖에 2010이라고 크게 써있는게 마음에 안들어서 탈락. 심플다이어리 (소)가 바깥 재질이 가죽느낌이고 초록색이 있어서 정말 탐났지만... (중)이 크기가 워낙 완벽해서 승! 이 제품은 Weekly까지 있는건데 기존 Monthly 제품과 두께 차이가 별로 없어서 그건 별로 고민 안했다. Monthly처럼 쓰고 Weekly부분은 메모장으로 활용하면 되니까.
왼쪽이 2009년 동물원 다이어리, 오른쪽이 씨스컴 2010 심플 다이어리.
오른쪽 제품 내지 구성은 [여기]
동물원 다이어리 속지는 지난번 포스팅에 더 자세히 있다.

동물원제품은 두번째 사진처럼 안쪽에 포켓공간이 있고 얇아서 펜을 꽂을 수 있는데 새 제품은 그게 안된다. 대신 새 제품엔 책갈피용 줄이 달려있다. 동물원다이어리는 그게 없어서 뭘 붙이는 대신 달마다 오른쪽 귀퉁이를 잘라내서 현재 위치를 표시했다. 요거 편함.

잘 한 선택인지는 또 1년이 지나봐야 알겠지. 12월부터 두 개 같이 들고다니는데 지금까지 써본 결과로는 괜찮다. 특히 너무 가벼운 느낌의 동물원 다이어리보다 훨씬 어른스러워 보이는 게 마음에 든다. 내년엔 이거 질려서 알록달록 유아틱한 거 찾으려나?ㅋ 붕어기억력 때문에 스케줄 조절용으로 늘 다이어리를 끼고 다니고 공연이나 영화볼 때도 메모하느라 쥐고 있어서 안질리는 무난한 게 좋을 것 같기도 하고.. 여튼 올 해도 다이어리야 부탁한다 :)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