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 on the floor :)

uram.egloos.com



홍대 제니스 브래드Jenny's bread, 늘 먹던 걸로 주세요ㅋ 리뷰 review

샐러드에 딸려 나오는 빵!
버섯 샐러드 +_+
유난히 맛있었던 풍기(버섯) 샌드위치 +ㅂ+
& 아이스티 2잔.

그러고보니 티라미수도 먹으려고 했는데 시간이 없어서 패스 ;o;


호주에서 친하다고 할 만한 친구가 많아지면서 이런 걱정이 든 적이 있다. 쌩판 이방인인 나를 이렇게 친절하게 돌봐 주다니, 나중에 얘들이 한국 오면 나도 잘해주고 싶은데 지금 나는 한 명이고 얘들은 이렇게 많으니 시간이나 금전적으로 부담이 될 수도 있겠구나, 그런 걱정이었다. 근데 다섯 번 째 친구를 맞이하면서 그런 걱정 할 필요가 없었다는 걸 확실히 느끼고 있다. 정말 친했거나 도움을 많이 받은 친구라면 의무감이 아니라 정말 내가 원해서 시간을 만들게 되고, 내가 좋아하지만 평소에 잘 가지 못 하는 곳에 가게 되고, 별 부담없이 밥 한끼 살 수 있다고 느끼게 된다.(휴가 중이라 돈을 싸들고 다니는지 내가 계산 못하게 되는 경우가 더 많았지만--;) 그러고보니 그 때 걔들 중에도 비슷한 말을 하는 경우가 많았구나. 자기가 좋아하는 곳을 소개해주겠다고 나를 데려가서는 마지막으로 와본 게 언제냐고 물으면 자기도 상당히 오랜만이라며 덕분에 왔다고 웃던 친구들. 그게 그냥 하는 말이 아니라 이래서 하는 말이었구나 싶다. 제니스는 그렇게 멀리서 누가 왔을 때 같이 가게 되는 그런 곳이다.

Phil에게는 몇 가지 옵션을 주고 그 중 두 군데를 고르라고 했더니 제니스와 한양김밥을 골랐다. 히이. 한국 전에 들른 나라가 일본이었는데 거기서도 계속 그 나라 음식점만 찾아다녔기 때문에 집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주는 음식이 오랜만이라고 했다. 현지 음식(한식)을 경험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현지(한국)에서 괜찮다고 꼽히는 서양 음식(이번 경우는 이탈리아식 샌드위치)을 접해보는 것도 어쩌면 또다른 '현지 음식' 경험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몰라몰라, 이것저것 다 떠나서 제니스는 누구랑 가서 뭘 먹어도 맛있다!ㅋ


덧글

  • 멜키아 2010/04/22 11:05 # 답글

    제니스 브래드 아직 남아있었군요. 천상의 버섯샐러드를 먹고 감동의 눈물을 흘렸던 게 엊그제 같은데...;;
  • 우람이 2010/04/22 19:45 #

    근데 천상의 버섯샐러드가 갈 때마다 조금씩 짜지는 것 같아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