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 on the floor :)

uram.egloos.com



2월 15일, 백팩, 'no ifs, ands, and buts', 신사동 조개찜 일상 everyday

+ 백팩 또 샀다. 이것도 병인가 하노라...

+ 아직도 읽고 있는 에서 너무 좋아서 받아 적은 부분. 'no ifs, ands, and buts about it.'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사랑해야 한다..
  We spoke of the whites. "They're God's children, just like us," he said. "Even if they don't act very godlike anymore. God tells us straight--we've got to love them, no ifs, ands, and buts about it. Why, if we hated them, we'd be sunk down to their level. There's plenty of us doing just that, too."
  "A lot of the people I've talked to think we've turned the other cheek too long," I said.
  "You can't get around what's right, though," he said. "When we stop loving them, that's when they win."
  "How's that?"
  "Then they'll have ruined our race for sure. They'll have gragged us down plumb to the bottom."
  "Are you just supposed to let them carry on then?"
  "No... we can't do that any longer. We're supposed to get our rights in a proper way. And try to understand that it's hard for them, too, to change around from the old days.

+ 11시쯤 이제 정말 공부해야지, 하고 자리에 앉는 순간 피곤에 쩐 동생 퇴근. 오랜만에 얼굴봐서 반갑다 반갑다 잠깐 얘기하고 고개를 드니 두 시간이 후루룩. 동생 쫌 멋있다. 동생의 선택은 거의 언제나 동생을 더 멋있게 한다.

+ 저녁에 조개찜을 입에 쓸어 넣었다. 얼마나 빨리 먹었냐면 6시 10분에 식당에 들어가서 주문하고 음식이 나오고 조개를 싹 비우기까지 20분도 안 걸렸다. 그렇게 조개를 원없이 먹고 길 건너편 빈스빈스에 가서 또 와플을 넘치도록 먹었다. 결국 배탈났고(..) 지금은 활명수를 조금씩 나눠 마시고 있다. 그래도 당분간 조개찜 먹고싶다고 징징댈 일은 없을 것 같아 개운하다 히히.
신사동 조개밭
신사동 빈스빈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