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 on the floor :)

uram.egloos.com



[도서] 빛과 물질에 관한 이론 by 앤드류 포터 리뷰 review

정말, 정말, 정말 아름다운 단편소설집. 모두에게 추천.

* 표제작인 <빛과 물질에 관한 이론>은 김영하의 팟캐스트 <책 읽는 시간>에서 무료로 들을 수 있다.
* 단연 제일 좋았던 작품은 표제작 <빛과 물질에 관한 이론>, 다른 좋은 작품은 <아술>, <머킨>, 그리고 마지막 한 문단만을 향해 달려온 느낌이 드는 <폭풍>.
* 번역도 참 좋다. 김이선 역.

His face always looked so gentle and unassuming at those moments, and I would understand then, in the dim light of my dorm room, that he would one day be the man I married. This is a very different feeling than the feeling you have when you realize you are in love with someone. I wasn't sure if I was in love with him. But as I watched him sleep I understood that I could spend the rest of my life with him. I could raise a family with him and grow old in his company. I could do all of these things, and not be unhappy.

<The theory of light and matter>


"당신이 지금보다 열 살 더 많든지 내가 지금보다 열 살만 더 어렸으면 좋았을걸. 그럼 우린 결혼할 수 있었을 텐데."
나는 미소를 짓는다. "그랬다면 그러지 않았을 거예요."
"당신이 어떻게 알아?"
"정말 원한다면 내가 열 살이 더 어리거나 말거나 중요하지 않았을 테니까요."

<머킨>

"I wish you were ten years older or I was ten years younger. Then we could get married," she says.
I smile. " You wouldn't really want that."
"How do you know?"
"Because if you did, it wouldn't really matter that I was ten years younger."

<Merkin>

잠시 나는, 어린 시절 그곳에 앉아 아버지가 일터에서 돌아오기를 기다리던 지난 날의 늦여름 오후로 돌아간 것 같은 기분에 사로잡혔다. 언덕 아래로 아버지의 자동차 전조등 불빛이 보일 때 누나가 미소 짓던 모습이 떠올랐다. 그것은 세상에서 가장 소박한 기쁨처럼 보였다. 그 불빛, 자동차.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집으로 돌아오고 있음을 안다는 그것은.

And for a brief moment I felt myself drift back to those late summer afternoons when we had sat on that patio as children, waiting for our father to return from work. I could still remember the way Amy would smile when she saw his headlights flash at the bottom of the hill. It seemed the simplest joy in the world - those lights, his car - the knowledge that the person you loved most was on his way home.

<폭풍> 마지막 부분.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