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 on the floor :)

uram.egloos.com



위로 일상 everyday

+ 나도 타인의 시선과 평가에 휘청이고 불안한 마음으로 나의 가치를 의심하는 평범한 영혼이다. 내가 오래 평온을 유지해온 건 운좋게 온실에서 살아왔기 때문이고 진짜 나의 회복탄력성은 이런 폭풍우 속에서 알 수 있게 되나보다. 내가 지금 필요한 위로를 구할 수 있는 곳이 어디인지 너무 잘 알지만 뭐라고 위로해줄 지 너무 잘 알겠어서 굳이 듣지 않아도 된다. 내가 나에게 해줄 수 있는 말이다. 일리 있는 위로지만 그래서 별 도움이 안 되기도 한다. 며칠 다운 되어 있었는데 또 며칠이 지나니 바닥을 치고 올라와서 그 별 도움이 안 되는 위로가 왜 일리있는지 생각하게 된다. 심플하고 당연한 결론은 나는 나의 최선을 하면 된다는 것. 어금니 깨문 버전은 '내가 이 분야 정복하고야 만다. 정복하는 그날로 퇴사한다!!' 하. 그래 그 꿈 꼭 이뤄라 나 놈. 토닥토닥.

+ 회사 옆자리에 경리업무를 하는 이십대 초반의 직원이 있다. 한 번 점심을 먹으며 이야기를 할 기회가 있었는데 너무나도 아가 같고, 철도 없고, 나중에 외국에 가서 가수가 되고 싶다는 말을 하는 세계관이 그저 신기했는데 언제부턴가 보기만 해도 그저 예쁘다. 얘 피부를 보고 있으면 어른들이 '젊음이 반짝거린다'는 말을 어떤 뜻으로 하는지 알 것 같다. "어제부터 기분이 안 좋아 보여요."라고 정확하게 날 관찰하고 말을 걸어온 것도 이 친구였다. 가끔 내 입에서 반말이 섞여 나오려고 하는데 의식적으로 계속 말 높이려고 애쓰고 있다. 이런 것에 애를 써야하는 걸 보면 나도 내 꼰대력을 인지하고 인정하고 경계해야 하는 으르신이 다 된 거지.

+ 지난 주에는 요가를 두 번 갔고 이틀은 아홉시도 되기 전에 잠이 들었다. 금요일에는 회식에 따라갔다가 열한시반에 귀가하자마자 그대로 잠이 들었는데 토요일에 두시까지 못 일어나고 헤매다가 겨우 일어나 친구들 모임에 따라 나가 저녁을 먹고 들어와서 또 금세 잠이 들었다. 일요일에는 좀 정신이 들어서 침구를 빨고, 나가서 카이센동을 맛있게 먹고, 새로 산 왕골 자리를 싹싹 털어 침대에 깔고, 다음 달에 있는 행사를 준비하기 위해 읽어야 하는 논문을 읽었다. 도리스 레싱의 단편소설도 한 편 읽었다. 일주일 내내 억울했는데 조금 덜 억울해졌다.

+ <김지은입니다>, <엄마는 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슬아의 첫번째 수필집, 그리고 연극 <렁스>의 대본집을 주문했다. 나는 연극 <렁스>를 보면서 참 괴로웠고 특히 마지막 대사인 "사랑해."를 전혀 이해할 수도 없고 이해하고 싶지도 않았는데 그래서 영문 대본집을 샀다. 번역 때문에 이해할 수 없었던 건지 원래 작품이 내가 이해할 수 없는 작품인 건지 구분하기 위해서.

+ 박원순의 사망에 대한 강남순 교수가 쓴 페이스북의 글은 전혀 놀랍지 않았는데(시사인 마지막 페이지의 칼럼을 주기적으로 쓰던 분이고 늘 논조가 이상했다) 그 글을 김승섭 교수가 '감사합니다'라며 공유한 것을 보고 너무 실망했고 충격이 크다. 오늘 나를 제일 슬프게 한 사람이 김승섭 교수라는 게 어이가 없네.

+ 손정우와 안희정과 박원순에 대한 입장이 같아서 함께 분개할 수 있는 친구들이 있어서 다행이다. 얼마 남지도 않은 인연들의 리트머스지로 삼을 일이 너무 자주 터져서 혼란스러울 지경이고.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