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 on the floor :)

uram.egloos.com



▶ 발보아의 탄생 댄스 swing & tango

Joel & Alison의 수업 중 발보아의 역사에 대한 수업이 있었는데 요게 아주 재미있었다. 듣고 그 날 바로 메모를 해뒀어야 되는데 까먹어서 구체적인 이름들은 벌써 다 까묵었지만... 그래도 기억이 나는대로 적어보면...

보통 발보아 완전 비기너 수업에서 스텝-스텝-홀드-스텝, 스텝-스텝-홀드-스텝의 더블 스텝보다 스텝-스텝-홀드-(홀드), 스텝-스텝-홀드-(홀드), 의 싱글 스텝을 먼저 가르친다. 그런데 실제로 기본 스텝이면서 자주 많이 쓰이는 건 더블 스텝이다. 나는 처음 야매로 Greg한테 더블스텝, 컴어라운드, 쓰루아웃(한글로 쓰니까 이름들이 재밌네 -ㅅ-, 쓰루아웃까지를 보통 베이직 수업에서 배움)을 배운 상태로 첫 수업에 갔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싱글 스텝이 더 어려웠다. 그리고 그 이후에도 발보아 초급 관련 수업에서는 늘 싱글스텝을 먼저 가르치는 걸 볼 수 있었다. 그래서 의문을 가졌었다 - 왜 더 어렵고 덜 자주 쓰는 싱글스텝부터 가르치지? 그 이유는 탄생 배경에 있었다.

간단히 말하면 발보아는 전후좌우 서로 발로 차고 차이며 즐겨야하는 찰스턴과 린디합과 다른, 좀 더 작은 공간에서 효육적으로 출 수 있는 '작은 춤'을 고민하면서 만들어졌다... 뭐 이게 뽀인트라고 할 수 있는데, 그 기원은 여러가지(라면 여러가지고 의견이 분분하다고 할 수도 있고)다.

발보아의 기원에 대한 여러가지 설 중 지금 기억 나는 건... 룸바 리듬. 팔뤄입장에서 우로(리더는 좌부터) 원-투-쓰리-(홀드), 좌로 원-투-쓰리-(홀드) 이 때 투는 원이 있던 자리 바로 옆에 스텝을 놓기, 그러니까 원-투-쓰리-(홀드)로 두 발짝 움직이는 셈. 원과 쓰리에서 한발짝씩 옆으로 가고, 쓰리에서는 한쪽발만 움직인다(다른 쪽 발은 그냥 '투'에서 밟았던 자리에 두고 무게중심만 갔다온다) . 이 때 살사처럼 힙도 같이 사용. 요걸 앞뒤로 똑같이 하면 앞으로(리더는 뒤부터) 원-투-쓰리-(홀드), 뒤로 원-투-쓰리-(홀드). 힙의 움직임만 빼면 발보아 싱글 스텝이다. 

20년대 찰스턴도, 30년대 찰스턴도, 킥을 줄이고 동작을 작게 작게... 어캐어캐 시키는대로 하다보면 어느새 발보아 싱글스텝이 되어 있었다. (너무 야매로 넘어간다...만은..;; 지금 다시 시도해봐도 기억이 안난다 ㅠㅠ)

또 기억나는 건... 없네 -_-;;; 이렇게 싱글스텝의 탄생 배경을 3가지 정도 소개했던 걸로 기억한다.(어쩌면 더? -_-;;;)

이렇게 싱글스텝의 탄생 배경의 예를 설명한 후, (이래서 발보아 초급에서 싱글스텝을 먼저 가르치는 것 같다. 싱글스텝이 먼저 만들어지고, 거기에 무언가 첨가되어서 완성된 게 더블스텝. 내가 기대했던 것 보다는 싱거운 이유였따-_-;) 중간에 '홀드' 스텝이 들어간 이유를 설명했다. 이건 두가지 기억난다. 찰스턴, 그리고 더블 셔플(이건 Joel & Alison이 이렇게 부르는 거라 일반적인 이름은 아닐 수도 있음)의 펄스.

먼저 찰스턴의 경우 스텝-홀드-킥-스텝, 킥-홀드-킥-스텝에서 킥이 작아져서 홀드가 되었다는 설. 발보아 싱글스텝 스텝-스텝-홀드-(홀드), 스텝-스텝-홀드-(홀드)스텝-홀드--스텝 킥-홀드--스텝의 빨강색 킥을 더하면 지금의 발보아 더블 스텝이 된다. 신기하지 아니한가! 나는 무쟈게 신기했다. 한 마디로 발보아는 온갖 춤을 섞은 후에 모든 동작을 최소화(온 몸의 움직임 - 힙, 공간활용, 스텝 폭 등등 전체적으로 다 작게)한 춤이라는 결론이 나온다.

더블 셔플은... 까묵었다 -_-;;; 다같이 큰 원을 그리며 빙글빙글 돌던 기억은 나는데 구체적인 카운트와 홀드스텝이 나오는 방법은 까묵었따 -_-;;; 여하간 결론은 발보아의 홀드 스텝과 동일한 스텝에서 홀드 했다는... (또 야매로 넘어가기..;;;)

발보아 역사 수업(?)이 진행된 홀.
Wellers Hill Sports Club

수업을 마치면서 강조했던 것 중 하나가 자기들에게는 시간이 흐를 수록 발보아의 기원이 많아져만 간다는 거였다. 자신들에게 발보아를 가르친 ???씨는(역시 까묵었다 -_-) 요게 기원이라고 알려줬는데, 얘랑 얘기해 보니 이거라는데 그것도 맞는 말 같고, 쟤랑 얘기해보니 또 딴소린데 그것도 맞는 거 같고, 해서 발보아라는 춤 자체의 기원을 자기들은 '여기저기'로 생각한다고 했다. 실제로 어떤 학생이 지금까지 가르쳤던 그 많은 기원 중에 실제로 어떤 게 제일 가깝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정말로 그 모든 기원의 짬뽕이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꽤 재미있었던 수업. 그런데 이렇게 믹스&짬뽕의 결과인 춤이 정통성(?) 부분에 굉장히 strict 한 건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That's not even lindy!" 보다 "That's not bal!" 하는 소리가 훨씬 자주 들리고, 아직 아는 것 없는 나 조차도 "쟤들이 추는 건 별로 bal 같지가 않은데?" 하는 말을 종종 하는 걸 보면 말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