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 on the floor :)

uram.egloos.com



태그 : 영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1년 6월 출빠달력, 공연목록, 영화목록, 독서목록

▶ 출빠목록- 스윙17일 금요일 Blues in Seoul @링고팝 ♬- 땅고4일, 헝얏&화이 땅고쌀론 뮤지컬리티&피구라21일, 헝얏&화이 땅고쌀론 뮤지컬리티&피구라4일, 토요일 오나다♪17일 금요일 엘땅고♪24일, 밀롱게로의 밤@오나다 ♪▶ 공연목록30일, 뮤지컬 '마이퍼펙트허니문', 대학로 아리랑소극장▶ 영화목록12일, ...

[영화] 종로의 기적 (Miracle On Jongno Street, 2010)

믿거나말거나 <섹스앤더시티> 컨셉이었다고..ㅋㅋ+ 영화 재밌다ㅋ+ "동성 연애 하자고 동성애 인권 운동 하는건데..." 근데 바빠서 애인은 고양이랑 방치될 대가 많으시단다 ㅜㅜ+ 영화 끝나고 이혁상 감독, 장병권씨, 소준문씨와 함께하는 이해영 감독 진행의 더티한 GV. 크크크. 지금까지 가 본 GV 중 제일 재미있었다.왼쪽부터 이해영 감독님,...

[영화] 트루맛쇼 (The True-taste Show, 2011)

+ 생각하던 걸 확인하고 나온 기분. TV를 안 보니 속을 일이 없어서 화딱지는 안 났지만, 그걸 곧이 곧대로 믿어왔다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 깜짝.+ 근데 이 분들 무탈하셔야 할텐데...;

[영화] 모비딕 (Moby Dick, 2011)

재밌다!울이 배성우씨, 영화에도 종종 출연했지만 이렇게 비중있는 조연은 처음! 특유의 유머스런 캐릭터 반짝반짝ㅋ아 이 분 캐릭터 너무 좋았다..얜 뭐지. 얘 입으라고 가슴 판판한 여자가 입어야 예쁜 드레스를 따로 만든 것이야?이쁘다 김민희 ㅠㅠ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 낯선 조류(Pirates Of The Caribbean: On Stranger Tides, 2011)

언니 땜에 봤는데.. 언니는 옷도 안 벗고.. 치이...+ 졸진 않았는데 졸 수 있다면 졸고 싶었다.+ 일요일 밤은 주말이어도 메박에 사람 별로 없구나. 굿.+ 메박 카라멜팝콘 우앙 +_+)=b

11년 4월 출빠달력, 공연목록, 영화목록, 독서목록

▶ 출빠목록- 스윙13일, 수요일 해피빠♬20일, 수요일 해피빠♬22일, 금요일 Blues in Seoul @링고팝 ♬- 땅고1일, 헝얏&화이 땅고쌀론 @ 엘불린 + 조니스밀롱가♪15일, 헝얏&화이 땅고쌀론 @ 엘불린 + 조니스밀롱가♪10일, 페닌슐라&우주소녀 엘 인텐시보 @아따니체17일, 페닌슐라&우주소녀 엘 인텐시보 @아...

4월 16일, 밝음이 어여쁨이 환함이, 어른들의 소개팅, 전망이 좋았어

+ 요즘 벚꽃과 목련은 캄캄한 밤에 봐도 어찌나 화사하고 탐스러운지 어둠이 기죽어 물러나야 할 판이다. 밝음이, 어여쁨이, 환함이 요즘처럼 사철내내 기세등등했음 좋겠다고, 까만 밤이 하얘지도록 춤을 추고 나선 새벽 거리에서 생각했다. 어제 배부르고 춤불렀던 조니스 밀롱가 후기.+ 어제 신사동 "Zoo Coffee" 내 옆테이블에서는 "30대 중후반 어른...

[영화] 위험한 상견례(2011)

+ 이런 영화도 가끔 봐줘야 좋은 영화를 볼 때 그게 왜, 어떻게, 어디가 좋은지 다시 깨닫게 되고, 당연하게 생각했던 것에 감사하게 되는 거겠지. 아오.+ 좋게 얘기하면 '아쉬움이 많은' 영화인데, 나는 이 정도면 장점이 단점에 가려서 안 보인다고 하련다.+ 경상도 사투리랑 전라도 사투리가 아마 대조를 이루어야 할 것 같은데, 구분이 잘 안 된다-_-...

[영화] 파리, 사랑한 날들(It Begins With The End, 2010)

+ 기대가 너무 커서 실망한, 기대 안 했으면 더 좋았을 영화. 예고편이 너무 좋았던 게 문제다..+ 다 좋은데 그냥 너무 많이 들어본 이야기라는 느낌.+ 둘이 진짜 연인이란다. 둘 다 자체발광이다 진짜..+ 평이 부정적인 것 같지만 전반적인 호의를 전제로 한 꼬투리 차원이다. 달캉달캉 마음 흔들 줄 아는, 갖출 거 다 갖춘 멜로.이 옵빠야가 각본, 감...

[영화] 세상의 모든 계절(Another Year, 2010)

원제도 이쁘고 번역 제목도 이쁘고..+ 아놔... 혼자사는 거 이렇게 진지하게 재고해보게 하는 영화도 참 오랜만. 영화 내내 뇌세포가 아닌 가슴세포가 저릿저릿 하다. 모두에게 강추.+ 이 영화에서 연기 찾기 힘들다. 그냥 캐릭터들이 다 그 사람 같음. 뺄 사람이 없다. 진짜임-_-+ 두 번째 사진에 남자, 썩 잘 생긴 건 아닌데 괜시리 눈이 간다. (설...
1 2 3 4 5 6 7 8 9 10 다음